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황재근, "대출까지 받은 이유는…"

입력 2015-10-31 09:14:49 | 수정 2015-10-31 09:1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황재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황재근



‘나 혼자 산다’ 황재근이 자신의 자금 사정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디자이너 황재근의 싱글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황재근은 끊임없이 대출금 상환 독촉 전화를 받았다. 황재근은 전화를 끊은 후 “맨날 갚아야한다”고 시무룩해졌다.

황재근은 “케이블 서바이벌 방송 출연 이후 남성복 브랜드로 처음 시작했다. 회사 창업 자금을 위해 옷에 관련된 일을 닥치는 대로 다 했다. 그것으로도 부족해서 대출을 받았다”며 자신의 자금 상황을 고백하기도 했다.

이를 지켜보던 육중완이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받은 상금은 어디갔냐”고 묻자, 황재근은 “브랜드 만드는데 다 썼다. 해외에 진출하고 싶어서 해외 패션 박람회에 돈을 많이 투자했는데 옷이 잘 안팔렸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 황재근의 소박한 집도 화제를 모았다. 황재근의 집은 다른 회원들의 집에 비해 소박했지만, 그의 취향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전현무는 "집이 소박하다. 화려할 줄 알았는데"라고 말하자. 황재근은 "브랜드 출시할 때 돈을 다 써서 집에 뭘 할 게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강남은 황재근의 화장대를 보고 "여배우 집인 줄 알았다"고 말해 ‘나 혼자 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