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채연, "잊혀지는게 두려웠다"

입력 2015-10-31 10:15:02 | 수정 2015-10-31 10:15: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채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채연



'사람이좋다' 채연이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올해로 데뷔 12년차를 맞은 가수 채연의 일상생활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좋다'에 나온 채연은 "엄마가 나에게 제일 많이 하는 얘기가 뭐지?"라고 물었다. 채연의 어머니는 "저희는 밥을 먹으면서 대화를 많이 한다"라고 대답했다.

채연은 "엄마가 결혼하라는 얘기를 제일 많이 한다"면서 "아버지는 그런 얘기를 많이 안하셔서 내가 결혼을 안했으면 하는 줄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사람이좋다'에서 채연은 "다시 사람들이 나를 예전처럼 알아봐주고 좋아해 줄까? 이대로 잊혀지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에 겁도 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채연은 "그런데 그렇게 고민하고 힘들어하는 시간이 지나고 나면 항상 '그래, 그래도 꾸준히 하길 잘했다. 그때 참길 잘 했다'라는 생각이 드는 시점이 있더라. 그리고 그 시점이 지금인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