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황재근, "갑자기 유명해지니…"

입력 2015-10-31 10:50:30 | 수정 2015-10-31 10:5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황재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황재근



'나혼자산다' 황재근이 방송 이후 달라진 분위기를 언급했다.

30일 방송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전현무는 "디자이너 세계에서는 갑자기 유명해져 약간 시기와 질투가 있을 것 같다"고 말하자 황재근은 "있다"라고 답했다.

황재근은 "처음에 '복면가왕' 가면은 만들었을 때는 '가면 너무 멋있다'고 얘기해줬다. 지금은 '쇼는 안하고 행사가고 맨날 촬영하고 이런건가?'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김영철이 "혹시 TV출연만 하시는 거에요?"라고 묻자 황재근은 "정말 이렇게 말한다. 이제 신경 안 쓰려고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복면가왕 가면 제작을 담당하는 황재근은 직원들이 만든 가면을 확인한 후 이것저것을 지적하며 잔소리를 했다.

황재근은 "쉽게 쉽게 가는 편이 아니다. 패션디자이너들은 모두들 다 완벽주의자다. 왜냐하면 완벽하게 하려 해도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잔소리를 많이 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저한테 트레이닝을 받고 가면 다른 회사에서 다 인정받는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