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국정화 강행 의지 "대통령 나라를 위해 노심초사"

입력 2015-10-31 15:20:40 | 수정 2015-10-31 15:2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무성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무성



김무성 대표가 다시 한번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의지를 드러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1일 오전 수원 광교산에서 경기도당 주최로 열린 '제20대 총선 필승 결의 및 자연보호 캠페인 등반대회'에 참석해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을 언급했다.

이날 김무성 대표는 "올바른 역사교과서는 우리 아이들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이번 역사전쟁에서 우리 보수우파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는 특히 "우리 민족의 가난을 떨쳐내고 전세계에서 13위의 경제대국을 만든 우리 박정희 대통령의 사진은 단 한 장 나오고, 우리 민족의 원수인 김일성 사진은 세 개씩이나 나오고 있는 이런 역사교과서를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우리 박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서 노심초사하며 미래세대가 일등국가의 일등국민으로 잘살아가게 만들 각종 개혁을 열심히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국민이 신뢰하고 지지한다는 증명이 아니겠느냐"는 말도 덧붙였다.

아울러 김무성 대표는 "국민이, 지역주민이 원하는 대로 상향식 공천을 한 것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면서 자신이 지난 전대 때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는 당대표가 되겠다'고 약속한 사실을 언급하며 "저는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다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