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원삼, 3이닝만에 강판 "8피안타 7실점 기록"

입력 2015-10-31 15:42:35 | 수정 2015-10-31 15:42: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삼성라이온즈 장원삼이 결국 3이닝을 버티지 못했다.

장원삼은 31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5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 선발 등판해 2⅔이닝 8피안타 2탈삼진 2볼넷 7실점(7자책)을 기록했다. 장원삼은 팀이 0-5로 뒤진 3회 마운드를 정인욱에게 넘겼다.

이날 1회부터 장원삼은 2점을 내주며 어렵게 출발했다. 선두타자 허경민을 중견수 뜬공, 정수빈을 삼진으로 각가 처리하며 아웃카운트 2개를 잘 잡았다. 하지만 민병헌에게 좌중간 안타, 김현수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뒤 양의지에게 2타점 좌중간 2루타를 얻어맞았다.

장원삼은 3회 또 실점을 허용했다. 1사 후 민병헌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김현수를 투수 땅볼로 잘 잡아냈으나 양의지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때 폭투까지 겹치며 민병헌은 3루까지 갔다.

여기서 박건우에게 좌중간 적시타를 내주며 3실점째를 기록한 장원삼은 고영민에게도 좌중간 2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한편 장원삼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정인욱은 김재호에게 3루수 키를 넘기는 적시타를 허용했다. 장원삼의 실점은 6점이 됐다. 이어 허경민 타석 때 정인욱이 폭투를 범했고, 이 사이 3루주자 고영민이 홈으로 들어와 7-0이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