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마리텔' 제작진 방문에 분노

입력 2015-10-31 19:32:54 | 수정 2015-10-31 19:3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박명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박명수



'무한도전' 박명수의 웃음 장례식이 진행됐다.

3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박명수의 명예 회복을 위한 '웃음사냥꾼' 특집이 마련됐다. 최근 박명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 출연, 시청자들이 기대한 만큼의 웃음을 끌어내지 못해 굴욕을 당한 바 있다.

이에 '무한도전' 제작진은 박명수를 '웃음 사망꾼'으로 명명하고 그를 위한 장례식을 마련했다. 가장 먼저 빈소에 달려 온 이는 유재석이었다. 그는 "아이고 형님. 왜 '마리텔'은 나가가지고. 이게 다 '마리텔' 때문이네"라며 울부 짖었다.

이어 정형돈은 제작진도 너무한다면서 마리텔 제작진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데 마침 마리텔 피디들이 조문을 하기 위해 안에 들어섰다.

이에 박명수는 “내 상갓집 내가 깽판치는데 무슨 상관이야”라며 뛰쳐나왔고, 유재석은 피디들에게 현장 상황이 어땠는지 물었다. 마리텔 제작진은 당시 상황이 좋지 않았다면서 편집팀 중예 최정예 요원을 붙였다고 말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