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러시아 여객기 이집트에서 추락 "IS 이집트 지부 근처"

입력 2015-10-31 21:42:38 | 수정 2015-10-31 21:4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집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집트



러시아 코갈림아비아 항공 소속 에어버스 A321 여객기가 추락한 지점이 '이슬람국가'(IS)의 이집트 지부의 근거지인 시나이 반도 중북부 산악지대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 때문에 IS가 러시아 민항기를 격추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러시아가 지난달 30일부터 IS를 포함한 테러조직 격퇴를 명분으로 시리아 공습을 개시하자 IS는 러시아에 보복하기 위해 '성전'을 선포하면서 긴장이 높아진 상황이었다.

일단 이집트 보안 당국은 러시아 여객기 추락에 대해 "아직 여객기가 격추됐다는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IS가 고도 1만m에서 운항하는 민항기를 격추할 만큼의 정밀하고 파괴적인 대공 전력은 갖추지 못했다는 데 대부분 전문가의 의견이 일치된다.

추락 여객기가 교신이 단절되기 직전 관제센터에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다며 항로 변경이나 비상착륙을 요청한 점을 고려하면 갑작스러운 미사일 공격을 받았을 확률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노획하거나 여러 경로로 확보한 지대공, 지대지 미사일 등 다양한 미사일을 보유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아직 속단하긴 이르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