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러시아 여객기 추락, IS "우리가 격추했다" 주장…진실은?

입력 2015-11-01 10:43:52 | 수정 2015-11-01 10:4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러시아 여객기 추락 /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러시아 여객기 추락 /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진=YTN 방송 캡처


러시아 여객기 추락

IS가 31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 반도 상공에서 추락한 러시아 여객기를 자신들이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5시51분(한국시간 낮 12시51분) 이집트의 홍해변 휴양지 샤름엘셰이크를 이륙해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러시아 코갈림아비아 항공 소속 에어버스 A-321 여객기가 추락했다.

이날 오후 IS와 연계된 트위터 계정엔 “오늘 여객기 격추는 러시아가 무슬림과 IS에 보인 적의와 특히 시리아 알레포에서 저지른 학살의 대가를 치루게 되는 시작”이라며 “러시아 여객기의 ‘십자군’을 모두 죽였다”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하늘을 나는 비행기가 갑자기 폭발하면서 검은 연기를 내며 추락하는 영상도 함께 게시됐다. 이 비행기가 이날 추락한 러시아 여객기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러시아 교통부는 그러나 IS의 미사일에 러시아 여객기가 격추됐을 수 있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막심 소콜로프 교통부 장관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일부 언론매체들이 러시아 여객기가 테러리스트들이 발사한 지대공 미사일에 맞아 격추됐다는 보도를 하고 있지만 그같은 정보는 정확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집트 당국 역시 “초기 조사 결과 기술적 결함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집트 정부는 “탑승자 224명 중 생존자는 없는 걸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발견된 시신 15구가 수송기로 카이로의 안치실로 운구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