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형마트 3사, 납품업체에 직원파견 강요해…공정위 제재 예정

입력 2015-11-01 17:08:24 | 수정 2015-11-01 17:0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형마트 3사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납품업체들을 상대로 불공정행위를 한 혐의를 적발했다.

신영선 공정위 사무처장은 지난달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상반기 대형마트 3사를 조사한 결과, 불공정행위가 확인됐다"며 "12월 중 안건을 전원회의에 올려 제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정위는 올해 2월부터 대형마트 3사를 대상으로 직권조사를 벌였다. 직권조사를 통해 공정위가 잡아낸 혐의는 다음과 같다.

먼저 대형마트들이 부서별로 설정한 영업이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납품업체에 지급해야 할 대금을 덜 준 경우가 있다. 상품대금에서 판촉비와 광고비 명목으로 일정액을 빼고 주는 방법을 썼다. 또한 매월 채워야 하는 영업이익을 달성하려고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광고비, 판매장려금, 판매촉진비 명목으로 납품업체들에 미리 돈을 받아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점포를 열거나 기존 점포를 재단장할 때 납품업체에 직원 파견을 강요하고 파견 온 직원들에게 상품 진열 등을 시키고도 인건비를 주지 않은 혐의가 있다.

신 사무처장은 대형마트들이 3년 이내에 위법행위를 한 횟수를 봐서 가중처벌 여부를 고려할 것이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