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원랜드 임금피크제 도입…11월 중 신규채용 50명 진행 계획

입력 2015-11-01 17:30:44 | 수정 2015-11-01 17:3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금피크제

강원랜드의 임금피크제 도입이 노사가 최종 합의하며 가결됐다.

강원랜드 노조는 지난달 30일, 31일 이틀간 임금피크제 도입을 포함한 임·단협 협약안에 대한 조합원 총회 찬반투표를 실시해 60%의 찬성률로 가결시켰다.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강원랜드는 근로자 정년을 58세에서 60세로 2년 연장한다. 대신 급여지급율은 1년차 60%와 2년차 50%로 줄어든다.

강원랜드는 국가적으로 시급한 과제인 청년일자리 창출에 주도적으로 참여키 위해 11월중 임금피크제 도입에 따른 대체인력을 포함해 50여명의 신규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함승희 강원랜드 대표이사는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임금피크제 도입 합의에 응해 준 직원들과 원만한 노사합의가 이뤄지도록 응원해준 지역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계속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