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인영 아나, 죽방전설 최종회에서 참았던 눈물 ‘왈칵’

입력 2015-11-02 10:33:00 | 수정 2015-11-02 10:3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 N Sports 당구 버라이어티 ‘죽방전설’이 장장 6개월간의 촬영을 종영하는 자리에서 정인영 아나운서가 아쉬움에 눈물을 보여 화제다.



오는 2일(월)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N Sports 당구 버라이어티 ‘죽방전설’에서 최종 상금 1,000만원의 주인공이 결정됨과 동시에 시즌1을 종영한다.



‘죽방전설’은 이수근의 첫 예능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며, 국내 최초 ‘당구’라는 스포츠를 예능과 접목시켜 많은 당구 동호인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종영 소감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수근은 정인영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당구를 전혀 몰랐던 아나운서 정인영이 우리 프로그램의 홍일점으로서 제 역할을 잘해줘서 고맙다며 훈훈한 마무리를 보여줬다. 이에 정인영은 감정이 북받쳤는지 갑자기 눈시울을 붉히며, 죽방전설 종영에 대한 아쉬움의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