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리화가' 류승룡 "배수지는 진흙 속 진주…망가질수록 아름다워"

입력 2015-11-02 10:58:22 | 수정 2015-11-02 10:58: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리화가 수지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도리화가 수지 / 사진 = 변성현 기자


도리화가

배우 류승룡이 '도리화가'에서 호흡을 맞춘 배수지를 극찬했다.

29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도리화가'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류승룡, 배수지, 송새벽, 이종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류승룡은 "수지를 보고 '수지 맞았구나'"라고 말문을 열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수지는 진흙 속에서 진주를 발견하듯이 숯을 칠하고 망가지며 험하게 할수록 보석같은 아름다움이 보이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또 송새벽에 대해서는 "사극에 특화되어있는 배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송새벽은 "두분 다 실물이 나으셨다. 류승룡씨는 생각보다 젠틀하시고 배수지씨는 실물이 아름다웠다"고 전했다.

한편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가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에 운명을 거스르고 소리의 꿈을 꾼 진채선과 그의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11월 25일 개봉.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