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부자들' 이병헌 "사투리 연기? '영어보다 쉽겠지' 생각했는데…"

입력 2015-11-02 17:48:38 | 수정 2015-11-02 17:4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부자들 이병헌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내부자들 이병헌 / 사진 = 한경DB


내부자들 이병헌

배우 이병헌이 어려웠던 사투리 연기를 한 소감을 전했다.

2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감독 우민호/제작 내부자들문화전문회사) 언론시사회에는 배우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우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은 사투리 연기가 어렵진 않았느냐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처음 경험하는 사투리 연기라 고민이 많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영어보다 쉽겠지' 생각하고 시작했지만 어려웠다. 초반에는 전라도 출신 연극 배우와 레슨을 받고 익혀갔다. 촬영 현장에서도 농담삼아 사투리로 이야기하고 대사를 해야할 때마다 전라도 출신 스태프들과 연습하고 지적을 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 "자연스럽게 연기하기 위해 여러 사람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그린 범죄드라마로, 지난 2012년 '한겨레 오피니언 훅'에 연재했으나 돌연 제작 중단되어 현재까지 미완결로 남아있는 윤태호 작가의 동명 웹툰 '내부자들'을 원안으로 한 영화다. 11월 19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