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성우·장시환, 징계 확정…"사회봉사 활동 및 출장정지 등"

입력 2015-11-02 19:43:45 | 수정 2015-11-02 19:4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성우 장시환 장성우 장시환/사진=kt위즈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장성우 장시환 장성우 장시환/사진=kt위즈 제공


장성우 장시환

kt 위즈는 야구선수 장성우(KT위즈, 포수)에게 문책성 징계를 내렸다.

2일 kt는 SNS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장성우 선수에 대한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안을 확정했다.

kt는 장성우가 비록 프로야구 관계자들을 비방하는 내용을 SNS에 직접 올린 게 아니라 타인을 통해 사적인 대화를 노출했다고 해도 KBO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 3항에 의거, 2016시즌 50경기 출장정지 및 연봉 동결과 벌금 2천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KBO(한국야구위원회) 역시 상벌위원회를 열어 장성우에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120시간과 사회 봉사활동 12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

kt는 장성우와 마찬가지로 투수 장시환에게 사생활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사회봉사활동 56시간을 부과하기로 했다.

앞서 장성우는 전 여자친구가 SNS를 통해 폭로성 글을 게재해 사회적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해당글에는 장성우의 입을 통해 치어리더 박기량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동료, 팬, 치어리더, 리포터 등에 대한 비하 내용이 담겨 있어 충격을 줬다. 박기량을 그와 그의 전 여자친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장시환 역시 전 여자친구가 "결혼을 약속하고도 무책임하게 없어졌다"는 등의 내용의 글을 SNS에 올려 장성우와 같은 논란이 된 바 있다.

kt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부규정 내에 일탈행위 방지 대책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