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스타K7’ 자밀킴-케빈오, 로이킴-정준영 이어 ‘남남케미’

입력 2015-11-03 09:53:00 | 수정 2015-11-03 09:5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역대 ‘슈퍼스타K’에서는 각기 다른 매력의 두 남성 참가자가 경연 속에서 남다른 우정을 쌓아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슈퍼스타K2’ 허각-존박, ‘슈퍼스타K4’ 로이킴-정준영, ‘슈퍼스타K6’ 곽진언-김필이 대표적인 주인공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훈훈한 비주얼과 탄탄한 실력뿐 아니라 슈퍼위크와 생방송 과정에서 우승자를 선발하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서로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슈퍼스타K7’에서는 자밀킴, 케빈오가 남다른 ‘남남케미’의 계보를 잇고 있다는 평이다. 자밀킴과 케빈오는 슈퍼위크 라이벌 미션에서 마룬5 ‘She Will Be Loved’로 맞대결을 펼쳐 완벽한 호흡으로 심사위원으로부터 “감동을 넘은 충격을 받았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무대 이후에는 결과를 떠나 서로에게 고마움을 표현했고, 우승자인 케빈오는 승리의 기쁨보다 자밀킴의 탈락을 되려 더 아쉬워하며 “함께 무대를 하게 되어 영광이었다”고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심사위원 최종 면접을 거쳐 자밀킴이 생방송 진출자에 합격되자 케빈오가 가장 먼저 축하를 건네며 훈훈한 케미를 이어갔다.

특히 두 사람은 생방송에서 각기 다른 매력으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자밀킴은 가성과 진성을 넘나드는 목소리로 특유의 개성이 묻어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으며, 케빈오는 전문가들이 인정한 수준급 편곡 실력과 우월한 기타 연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것. 또한 자밀킴은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넘치지만 일상에서는 장난꾸러기이고 케빈은 항상 진중한 듯 보이지만 엉뚱한 장난을 많이 치는 귀여운 매력을 갖고 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은 슈퍼위크때부터 팬카페가 만들어지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슈퍼스타K7’ 결승전까지 단 세 번의 생방송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훈훈한 ‘남남케미’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두 사람의 활약상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슈퍼스타K7’ TOP5는 오는 5일(목) 밤11시에 개최되는 네 번째 생방송부터 경희대 평화의 전당으로 장소를 옮겨 시청자를 찾아간다.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