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남편 도경완에 한도없는 카드 주고…" 특급 내조 비법 공개

입력 2015-11-03 11:28:24 | 수정 2015-11-03 11:2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TV조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TV조선 제공


가수 장윤정이 본인의 특급 내조 비법을 밝혀 화제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TV조선 '호박씨'에서 MC 장윤정은 '남편 기 살리는 연예가 슈퍼 와이프'에 대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 "남편인 아나운서 도경완에게 한도가 없는 카드를 주며 회식 자리에서 자유롭게 한 턱 낼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MC 김구라가 "카드 사용 시 문자 알림 서비스를 해 놓은 거 아니냐?"고 짓궂게 질문하자 "문자 알림 서비스가 있는 카드와 없는 카드 두 가지 카드가 있다"고 말해 출연자들은 장윤정의 통 큰 내조에 놀라워했다.

또한 장윤정은 평소 손에 물 한 방울 묻히게 하지 않을 정도로 며느리를 아끼시는 시아버지의 ‘팬심’도 공개했다.

맨손으로 설거지를 하는 장윤정에게 고무장갑과 앞치마를 주시고 설정샷을 촬영해 친구들에게 자랑한다는 시아버지의 일화에 녹화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