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유 "브리트니 곡 무단 샘플링?…사실 확인 중" 공식입장

입력 2015-11-03 17:48:01 | 수정 2015-11-03 17:4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무단 샘플링 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무단 샘플링/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무단 샘플링 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무단 샘플링/사진=한경DB


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무단 샘플링

아이유 측이 브리트니 스피어스 곡을 무단 샘플링했다는 의혹을 받은 가운데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3일 오후 아이유 소속사 로엔트리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소속사에서 관련 내용에 대해 인지한 후 작곡가에게 문의하여 해당 부분은 편곡과정에서 작곡가가 구입하여 보유하고 있던 보이스 샘플 중 하나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속사는 "당사는 사용된 보이스 샘플의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판단되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즉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소속사 측에 연락을 취해 해당 보이스 샘플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며 "관련하여 사실 확인 후 결과에 따라 샘플 클리어런스 작업을 최대한 빨리 진행할 예정이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측은 "앨범 작업과정에서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음악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저희 측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먼저 문제제기를 해주신 브리트니 스피어스 팬들께 감사와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아이유 새 앨범 '챗셔' 보너스 트랙 'Twenty three'가 브리트리 스피어스의 곡 'Gimme more' 속 추임새를 무단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만약 이 목소리가 브리트리 스피어스의 것이 맞다면, 아이유 측은 브리트니 스피어스 측에 정식으로 음원 소스를 사용하겠다는 허락을 받아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경우 음원 소스의 무단 사용이 된다.

한편 아이유는 '챗셔'의 타이틀곡 '스물셋'으로 발표 직후 음원차트 '올킬'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