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손지창 김민종, 칠성파 간부 결혼식에 사회·축가맡아…"무척 조심스러웠다" 왜?

입력 2015-11-03 22:05:31 | 수정 2015-11-03 22:05: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지창 김민종 손지창 김민종/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손지창 김민종 손지창 김민종/사진=한경DB


손지창 김민종 칠성파

가수 겸 탤런트 손지창과 김민종이 폭력조직 칠성파 간부의 결혼식 사회와 축가를 맡았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3일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2일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 한 호텔에서 부산 기반의 유명 폭력조직인 칠성파 행동대장 권모 씨(56)의 결혼식이 진행됐다. 권 씨는 영화 '친구'의 실제 모델인 조직원 정모 씨와 함께 곽경택 감독을 협박해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인물로 알려졌다.

이날 권 씨의 결혼식에는 칠성파 조직원 90여명을 비롯해 다른 폭력조직 간부 등 총 250여 명의 하객이 참석했다. 가수 겸 탤런트 손지창과 김민종이 나란히 사회와 축가를 맡았다.

이에 김민종은 "결혼식 참석으로 괜히 엉뚱한 오해가 있지나 않을까 해서 무척 조심스러웠다"며 "주변에서 주먹세계 사람들과 '의리'를 언급하는데 사실은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어 "지인 부탁을 거절할 수 없어 참석하게 됐다.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주최측에 부탁을 했는데 알려지고 말았다"며 당혹스러워했다.

한편 이날 결혼식엔 칠성파 조직원 90여명을 비롯해 다른 폭력조직 간부 등 총 250여명의 하객이 참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하객 250여명 중 경찰이 파악한 폭력조직 관계자는 30명이었다. 경찰은 현장과 인근에 200여명을 투입해 혹시 모를 돌발 상황에 대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