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험생 10명 中 8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입력 2015-11-04 09:02:50 | 수정 2015-11-04 09:0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이 3일 확정 고시된 가운데, 수험생 상당수가 국정화에 대한 반대 의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주목을 끌고 있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이 이달 12일 수능을 앞둔 전국 18~21세 남녀 수험생 320명을 대상으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78.2%가 '국정화를 반대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느 쪽이던 상관없다’는 13.1%, ‘찬성’은 8.7%에 그쳤다.

이는 얼마 전 한국갤럽이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반대 49%, 찬성 36%)와 비교했을 때 ‘반대’는 29.2%p 높고 ‘찬성’은 27.3%p 낮게 나타난 결과로, 특히 수험생들 사이에서 국정화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두드러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의 경우 '반대'(85.4%)가 남성(62.6%)보다 22.8%p 높고, ‘찬성'(3.3%)은 남성(20.2%)의 6분의 1 수준에 그쳐, 상대적으로 여학생에게서 부정적인 여론이 도드라졌다.

그렇다면 실제 '교과서'는 학생들의 역사관 형성에 얼만큼의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을까?

조사결과에 따르면 수험생들은 본인의 역사관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교과서’(32.9%)를 1위로 꼽은 것으로 나타나, 실제로 역사 교과서가 학생들의 역사관 정립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위는 근소한 차이로 뉴스·영화·드라마 등을 포함하는 ‘미디어’(28.8%) 였으며, 그 외 △‘역사 선생님’(16.6%), △‘인터넷커뮤니티·SNS’(9.1%), △‘부모님’(7.2%), △‘기타’(4.4%), △‘친구’(0.9%) 순으로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수능 선택과목으로 '한국사'를 선택한 수험생 비율이 2005년도(27.7%) 이후 작년(7.3%)까지 10년간 20.4% 감소한 가운데(교육부 발표), 한국사를 선택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높은 등급을 맞기 어려워서’(46.5%)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는 서울대 필수교과로 지정돼있는 '한국사' 영역에서 최상위권 학생들과의 경쟁을 부담스러워하는 수험생들의 의식을 엿볼 수 있는 결과다.

아울러 한국사를 선택하지 않는 또 다른 이유로는 ‘관심이 없어서’(33.9%), ‘내용이 어려워서’(19.8%) 등의 의견이 이어진 가운데, 남성의 경우 ‘관심이 없어서’(45.2%)가, 여성의 경우 ‘높은 등급 맞기가 어려워서’(48.7%)가 각각 1위를 차지해 성별에 따른 의견 차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