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대만,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시진핑-마잉주, 어떤 대화 나눌까?

입력 2015-11-04 11:02:59 | 수정 2015-11-04 11:0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대만,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시진핑-마잉주, 어떤 대화 나눌까?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시진핑-마잉주, 어떤 대화 나눌까? /YTN기사 이미지 보기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시진핑-마잉주, 어떤 대화 나눌까? /YTN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

중국과 대만이 1949년 분단 이후 66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대만 중앙통신 등 현지 언론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이 오는 7일 싱가포르에서 첫 회동을 한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6~7일 동남아 국가를 순방할 예정이다. 마 총통은 시 주석을 만나기 위해 7일 싱가포르로 향할 예정이다.

천이신(陳以信)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이번 회담의 목적은 양안 관계를 공고히하고 대만 해협의 현상 유지 정책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과 대만이 국공내전을 거쳐 1949년에 분단된 이후 현직 정상 간의 회담은 66년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