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친구집' 다니엘, 노잼 극복기

입력 2015-11-04 12:56:00 | 수정 2015-11-04 12:5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다니엘이 독일 여행을 떠나는 멤버들과 긴급 만남을 가졌다.

오늘(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프로그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이하 '내친구집')에서는 프랑스 여행의 마지막 이야기에 이어 다니엘의 나라 독일로 떠난 유세윤, 알베르토 몬디, 장위안, 샘 오취리, 블레어 윌리암스, 미카엘 아쉬미노프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유럽 심장부에 위치한 독일은 찬란한 역사, 문화, 예술을 자랑하는 나라이다. 하지만 독일을 여행하기로 한 친구들은 “‘노잼’ 다니엘의 나라이기 때문에 솔직히 기대감이 없다”라고 말해 다니엘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다니엘은 “이대로 있을 수 없다. 진정한 ‘핵잼’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라며, 친구들을 긴급 소집해, 본격적으로 독일의 매력을 소개했다. 그러나 친구들은 독일보다 독일 여행의 새 친구인 미카엘의 나라인 불가리아에 관심을 가져 웃음을 자아냈다.

다니엘은 독일 분데스리가 축구 관람과 축구선수 구자철과의 만남, 세계 3대 축제 중 하나인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라는 비장의 카드를 꺼냈고, 특히 유럽에서 유명한 베를린의 클럽을 소개해 친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친구들은 적극적으로 독일에서 유행하는 클럽 댄스를 배우며 열정을 불태웠다.

‘노잼’ 다니엘이 소개하는 ‘핵잼’ 독일의 모습은 11월 4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