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대, 강남아파트 5채 통째로 빌려 성매매 알선…'충격'

입력 2015-11-04 14:57:22 | 수정 2015-11-04 15:21: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강남 삼성동의 아파트 다섯채를 빌려 성매매를 알선해온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올해 2월부터 '도시선진화담당관' 부서를 신설해 현재까지 학교와 주택가 주변의 신·변종 성매매업소 32곳을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삼성동의 공동주택에선 영업주 김모(29)씨가 아파트 5채를 통째로 월세 임차해 암암리에 성매매 남성들을 회원제로 관리해오다 적발돼 구가 시설을 철거했다.

김씨는 청소년들이 자주 이용하는 포털사이트에 인터넷카페를 만들고 단골손님만 회원으로 가입시켜 예약 후 여성 종업원과 성매매를 하게 했다.

논현동에 있는 L업소는 올해 2월부터 학교와 불과 50m 떨어진 주택을 개조해 불법 성매매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강남구는 2013년 5월부터 학교와 주택가 주변에서 불법 퇴폐 성매매 업소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