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미 선처 호소, 악플에 시달려 우울증까지…'과거 발언 화제'

입력 2015-11-04 21:29:17 | 수정 2015-11-04 21:29: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항소심 출석해 선처 호소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미, 출국명령처분 항소심 출석해 선처 호소 / 사진=한경DB


에이미 선처 호소

출국명령처분에 항소심을 한 에이미가 과거 악플에 시달려 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에이미는 지난 2012년 6월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에이미는 "성형수술 후 도를 넘는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못생겼다', '너는 누구냐', '너의 정체성은 뭐냐'는 글은 약과"라며 "우리 집을 비난하거나 '나가 죽어라'라는 말까지 들어봤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에이미는 "거울도 보기 싫었다. 방에만 있었다. 그러다 중환자실에도 실려갔다"라며 "우울증과 불면증으로 고통받기도 했다. 사람들이 관심과 응원을 보내준다면 다시 태어날 것 같다. 그러고 싶다"고 털어놨다.

한편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 제1별관 306호 법정에서는 에이미의 출국명령처분취소 항소심 첫 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서울고법 행정6부(부장판사 김광태) 심리로 열린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항소심에서 에이미는 "자살이라는 잘못된 선택을 하는 과정에서 졸피뎀을 먹는 잘못을 저질렀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가족들 곁을 지키고 싶다"고 호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