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데이' 하석진-이경영, 김영광母 의료사고 은폐

입력 2015-11-05 10:35:44 | 수정 2015-11-05 10:3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석진이 이경영에게 등을 돌리며 더욱 쫄깃한 전개가 이어진 ‘디데이’ 15회 예고편이 공개된 가운데, 하석진이 김영광 모친 의료사고의 주범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영화 같은 재난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 측은 한치 앞도 예상치 못하는 전개를 담은 15회 예고편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한우진(하석진 분)은 거짓 수술을 하라는 박건(이경영 분)의 비열한 지시를 어기고, 환자를 살려 의사의 자존심을 지켰다. 하지만 이로 인해 박건과 대립각을 세워 긴장감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예고편에는 한우진(하석진 분)이 박건(이경영 분)에게 양심선언을 하겠다고 선전포고하는 모습이 담겨 기대감을 높인다. 우진은 의료사고를 빌미로 자신을 압박하던 박건에게 “원장님께서 계속 이런 식으로 나오신다면 제가 양심선언을 하겠습니다. 내가 의료사고를 일으켰고.. 병원장님 주도로 은폐가 이뤄졌다고”라는 충격발언으로 박건을 당황케 했다.

무엇보다 우진은 스스로 이해성(김영광 분) 어머니의 의료사고를 고백해 파란을 예고했고, 병원장 박건이 의료사고를 알았음에도 의도적으로 숨긴 것이 암시돼 큰 충격을 선사한다. 또한 약품 창고에서 분노를 터트리는 박건의 모습이 포착돼 앞으로 우진과 박건의 치열한 대립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점점 더 악랄하고 비열해지는 박건이 자신을 압박하기 시작한 우진을 가만 두고 볼 지 긴장감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디데이’ 15회 예고는 단 1분 분량의 영상으로 긴장감을 폭발시키며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