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룸' 강동원-손석희의 세트플레이, 기상캐스터 변신에 시청자 '주목'

입력 2015-11-05 11:14:31 | 수정 2015-11-05 11:14: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뉴스룸' 강동원-손석희의 세트플레이, 기상캐스터 변신에 시청자 '주목'

'뉴스룸' 강동원 손석희기사 이미지 보기

'뉴스룸' 강동원 손석희


'뉴스룸' 강동원 손석희

배우 강동원이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했다.

지난 4일 JTBC '뉴스룸'에 강동원이 출연했다. 이날 강동원은 앵커 손석희와 15분여간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동원은 ‘뉴스룸’의 스포츠 뉴스가 끝나고도 스튜디오에 그대로 앉아 있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오늘 출연하셨던 강동원 씨가 아직 안 가고 계십니다. 내일 날씨는 강동원씨가 잠깐 전해드리겠습니다”고 말했고, 이어 강동원이 원고를 읽으며 내일의 날씨를 전했다.

이후 손석희 앵커의 클로징 멘트가 이어지는 동안에도 화면에 잡힌 강동원은 양 손으로 머리를 감싸쥐고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어쩔 줄 몰라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동원의 스크린 복귀작 '검은 사제들'이 5일 개봉했다. 이 작품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로 강동원 외 김윤석, 박소담이 출연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