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엄마 "미안하다" 더니 입장번복 "장윤정, 독한 딸…죽고싶다"

입력 2015-11-05 23:59:00 | 수정 2015-11-05 23: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윤정 엄마 "미안하다" 더니 입장번복 "장윤정, 독한 딸…죽고싶다"

장윤정 엄마 천도재 장윤정 엄마 천도재 / 모친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장윤정 엄마 천도재 장윤정 엄마 천도재 / 모친 제공


장윤정 엄마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가 언론사로 두 번째 메일을 보내 억울함을 호소했다.

장윤정의 어머니 육 씨는 5일 "직장인에게 급여가 얼마나 중요한지, 직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 것"이라며 "윤정이는 남동생에게 10월 14일 직장으로 <급여압류통지서>를 보냈다. 아들놈 직장에 급여압류통지를 한다는 것은 망신을 줘 직장을 잃게 할 목적으로 생각되어진다"라고 밝혔다.

육 씨는 "그럼에도 저는 윤정이와 아들 도연우, 아들놈과 친손자를 위해 천도재를 지냈다. 조상에게 두 손자를 알리고 무병장수, 일취월장하라는 의식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천도재 당시 사용했던 초 사진까지 첨부해 보냈다.

이어 "전 제 진심을 언론을 통해 말하자 많은 사람들이 “딸이 전화했냐?”고 물어왔다. 기자님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라 생각되어 진다"라고 말했다.

육 씨에 따르면 장윤정은 법무법인을 통해 장윤정의 동생의 회사 대표이사에게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이는 재판이 진행 중인 3억원을 갚거나 지급예정을 알려주지 않으면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는 것.

육흥복 씨는 앞서 장윤정 소속사 측이 "개인적으로 오가야 할 이야기인데 공개했다"며 지적한 부분을 꼽으며 장윤정의 이같은 행동에 대해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육 씨는 마지막으로 "독한 제 딸이 아들놈 급여를 압류하고 소송을 걸겠다 으름장을 놓은 것"이라며 "정말 죽고 싶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대해 장윤정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장윤정 어머니의 두 번째 이메일에 대해서 어떠한 대응도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짧게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