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에 "할퀸 건 맞지만 지나치게 부풀려졌다" 왜?

입력 2015-11-06 19:53:09 | 수정 2015-11-06 19:53: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사진=MBN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사진=MBN 방송캡쳐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

축구선수 김병지의 아들이 다른 아이들의 얼굴을 긁는 등 학교 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4일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교폭력 피해자 엄마입니다. 가해자의 횡포, 어디까지 참아야 합니까?"라는 글이 게재됐다.

학교폭력 피해자의 어머니인 글쓴이는 "10월 15일 초등학교 2학년 아이가 체험학습에서 가해 아동에게 얼굴을 긁혀서 전치2주의 진단서를 끊었다"면서 "다음날 가해 아동이 수업 중에 다른 아이를 또 폭행해서 나를 포함해 세 엄마가 학폭위(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달라 요청했다" 전했다. 그리고 "`가해자 반교체`로 결론이 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오늘 가해자 엄마가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뀐 채 학폭위가 열려 억울하다며 시청에 민원을 넣었다고 한다"며 "가해학생 아빠는 전국민이 다 아는 유명인이라 벌써 지역신문 기자들이 학교로 다녀갔다고 하는데 몇 번이고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만 하다가 안 올린 게 후회된다"고 고발했다.

또한 "학폭위 열린 다음다음날, 가해엄마는 다정한 사진과 함께 `이제 울지말고 억울해 하지도 말고` 하며 피해자인양 글을 올려서 기겁했다"며 "축구선수인 아빠를 닮아 그 아이가 덩치도 크다. 1학년부터 꾸준히 맞아왔지만 전학간다는 말에 참고 참았다"고 가해학생의 아버지가 누구인지 짐작케 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담임선생님도 1학기부터 시달릴 대로 시달리다가 어제는 급기야 스트레스로 쓰러지셔서 응급실 갔다가 지금 병원 입원 중이라고 한다"며 `"리 아이 사건 당일 사진 올린다.


평소에도 많이 괴롭힘 당했고 반 아이들 전체가 안맞은 애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sns를 바탕으로 해당 축구선수가 김병지 선수임을 밝혀냈다.

이러한 논란에 김병지는 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아이가) 다른 아이를 할퀸 건 맞지만, 지나치게 확대해석되고 부풀려졌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