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사의신' 한채아, 운명남 장혁과 애틋한 밀회

입력 2015-11-06 08:22:37 | 수정 2015-11-06 08:22: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BS '장사의신'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BS '장사의신' 방송화면 캡쳐


장사의신 한채아 장혁

배우 한채아가 운명의 남자 장혁과 재회했다.

5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에서는 조선절세미녀 조소사(한채아 분)가 천봉삼(장혁 분)과 애틋한 밀회를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편 신석주(이덕화 분) 앞에서 아름다운 자태로 춤을 추던 조소사는 “자네를 보는 하루하루가 설레이네”라며 진심을 고백하는 신석주에게 원하는 대로 아들을 낳겠다고 답해 보였다.

이어 교지를 받게 된 신석주의 모습을 지켜보던 조소사는 멀리서 자신을 바라보고 있던 봉삼과 눈이 마주치게 되고, 이에 놀란 듯 가쁜 숨을 내쉬다 월이에게 봉삼이 어제도 이곳을 찾아왔었다는 말을 전해 듣고서 또 한번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한적한 곳으로 봉삼을 불러내 밀회를 가진 조소사는 “대체 여길 왜 오신 겁니까? 우리에겐 서로 지켜야 할게 있다고 잊으라 하지 않았습니까”라며 매섭게 화를 내는 모습을 보였다.

신석주와 혼인 후 자신의 운명인 봉삼에 대한 미련을 끊으려 노력했던 조소사가 뜻밖의 재회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자 많은 시청자들이 앞으로의 펼쳐질 조소사의 운명에 대해 궁금증을 표하고 있다.

KBS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