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크거장 한대수, 팝페라 이사벨 첫만남서 '소리의천사' 극찬

입력 2015-11-06 09:01:00 | 수정 2015-11-06 09:0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크의 거장 한 대수가 팝페라 디바 이사벨과의 첫만남서 ‘소리의 천사’로 극찬했다.

한 대수와 이사벨은 최근 대한민국 국제포토페스티벌(12월2일~8일 예술의 전당 한가람 디자인 미술관)출품을 준비하기위해 원춘호 작가 작업실(마포구 신촌로)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사벨의 라이브 동영상을 지켜본 한 대수는 “천사의 음성”이라고 감탄했다.

한 대수는 또한 굴곡많았던 자신의 인생 여정을 전하면서 “이사벨의 외길 음악 인생에 대해 사전에 전해 들었다. 평생 음악밖에 모르는 진정 위대한 아티스트이다. 지금처럼 변함없이 세상의 사랑과 평화를 노래하는 개념 아티스트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사벨은 “가수들은 처음 만나서도 음악이라는 공통언어를 통해 오래된 친구처럼 교감한다. 외로운 음악인생길에서 대선배의 격려에 큰 힘을 얻었다”며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국제포토페스티벌에서 한 대수는 ‘자유를 꿈꾸는 뉴요커’를 주제로 사진 10점을 출품할 예정이며, 이사벨의 음악 인생은 원춘호 작가 사진전의 주제로 기대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