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병지, 막내아들 폭행 논란…"반에서 안 맞은 애가 없다" 충격 주장

입력 2015-11-06 09:41:00 | 수정 2015-11-06 14:0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

김병지 아들 폭행 논란

전남 드래곤즈 김병지의 막내아들이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4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학교폭력 피해자 엄마입니다. 가해자의 횡포, 어디까지 참아야 합니까?’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10월 15일 초등학교 2학년 아이가 체험학습에서 가해 아동에게 얼굴을 긁혀서 전치 2주의 진단서를 끊었다. 다음날 가해 아동이 수업 중에 다른 아이를 또 폭행해서 나를 포함해 세 엄마가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달라 요청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어 “‘가해자 반 교체’로 결론이 난 상황”이라며 “그런데 오늘 가해자 엄마가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뀐 채 학폭위가 열려 억울하다며 시청에 민원을 넣었다고 한다. 가해 학생 아빠는 전국민이 다 아는 유명인이라 벌써 지역신문 기자들이 학교로 다녀갔다고 하는데 몇 번이고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만 하다가 안 올린 게 후횐된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 “학폭위가 열린 다음 다음날, 가해 엄마는 ‘이제 울지 말고 억울해 하지도 말고’하며 피해자인양 글을 올려서 기겁했다”며 “축구선수인 아빠를 닮아 그 아이가 덩치도 크다. 1학년부터 꾸준히 맞아왔지만 전학간다는 말에 참고 참았다”고 고발했다.

글쓴이는 “담임선생님도 1학기부터 시달릴 대로 시달리다가 어제는 급기야 스트레스로 쓰러지셔서 응급실 갔다가 지금 병원 입원 중이라고 한다”며 “우리 아이 사건 당일 사진 올린다. 평소에도 많이 괴롭힘 당했고 반 아이들 전체가 안 맞은 애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 글에 언급된 가해 학생 아빠는 축구선수 김병지임이 밝혀졌다.

김병지는 한 매체를 통해 "우리 아이가 부족한 점이 있지만 마치 우리 가족 전체가 패륜가족인 것처럼 퍼지고 있어 답답하고 억울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