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종원, 아내 소유진을 걱정스럽게 만든 것은?

입력 2015-11-07 16:37:35 | 수정 2015-11-07 17:1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이 방송 중 아내 소유진을 언급했다.

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주물럭, 제육볶음, 짜글이가 소개돼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날 백종원은 카메라의 각도를 직접 조정하며 "배는 찍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뭐라고 하더라. 가을에 니트를 입어야 하는데 쫄티처럼 됐다. 그래서 아침에 다른 걸 입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백종원은 "첫째 아이는 품에 들어왔다. 근데 둘째 아이를 안을 때부터는 딱 배에 걸쳐지더라. 그래서 아기를 안을 때까지는 이 몸을 유지해야할 것 같다"라며 "우리 딸을 위해서 내가 지금 이렇게 먹는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