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말라야' 정우 "황정민, 태권브이인줄…자괴감 들었다" 왜?

입력 2015-11-09 10:37:31 | 수정 2015-11-09 15:5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히말라야' 정우 "황정민, 태권브이인줄…자괴감 들었다" 왜?

'히말라야' 정우기사 이미지 보기

'히말라야' 정우


'히말라야' 정우

"두통 때문에 제대로 자지도, 먹지도 못했어요. 자괴감에 빠지게 한 날 들이었어요."

'히말라야'를 통해 스크린에 복귀한 정우가 고산병 증세에 대한 고초를 토로했다.

배우 정우는 9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히말라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정우는 "촬영 경험이 많은 것은 아니었지만 '히말라야' 촬영장에서는 특히 힘들었다"며 "내가 작아지는 것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이어 "황정민 선배님이 태권브이 인 줄 알았다. 라미란 선배님도 마찬가지"라며 "항상 뒤쳐져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우는 "황정민 선배님이 안 힘드신 줄 알았다. 그런데 혼자 계시는 모습을 봤는데 많이 힘들어 하시더라. 그 때 더 죄송했다"라고 촬영 당시 상황을 전했다.

영화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기록도, 보상도 없는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원정대의 도전을 그린 작품이다. 황정민, 정우, 김인권, 라미란 등이 출연했다. 12월 개봉 예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