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말라야' 라미란 "고산병 걸릴까봐 열흘동안 안 씻어 결국엔…" 깜짝 폭로

입력 2015-11-09 14:35:11 | 수정 2015-11-09 14:44: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히말라야 라미란 / 사진=한경닷컴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히말라야 라미란 / 사진=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히말라야

배우 라미란이 영화 '히말라야'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라미란은 9일 오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히말라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라미란은 "고산병도 거의 없어서 괜찮았는데 고산병이 온다고 씻지 못하게 해서 나는 절대 안 씻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라미란은 "다들 몰래 샤워를 했더라. 그래서 고산병이 온 사람이 있다. 다들 돌아가면서 씻었다. 나만 열흘정도 카트만두 내려올 때까지 안 씻었다. 정말 공기가 좋아서 그런지 가렵지도 않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라미란은 영화 '히말라야'에 출연하는 황정민, 정우, 조성하, 김인권, 김원해, 이해영, 전배수 등 수많은 배우들 사이에서 홍일점 조명애 역을 맡았다.

영화 '히말라야'는 인간의 접근을 허락하지 않은 신의 영역 '데스존', 그곳에서 생을 마감한 후배 대원의 시신을 찾기 위해 펼치는 사투를 그린 감동 실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