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미 "성형 후 악플에 우울증, 이제 맘에 드냐" 경고

입력 2015-11-09 16:53:52 | 수정 2015-11-09 16:5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미 "성형 후 악플에 우울증, 이제 맘에 드냐" 경고

에이미 선처 호소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미 선처 호소 / 사진=한경DB


에이미

에이미가 졸피뎀 매수 혐의로 소환 조사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과거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과거 에이미는 케이블채널 패션앤 '스위트룸 시즌4'의 첫 녹화에서 "수술했던 앞트임을 다시 복원했다"고 밝혔다.

에이미는 눈 앞트임 성형수술 후 부자연스러운 외모로 성형논란에 휩싸이며 "눈이 더 커지면 나도 김태희가 될 줄 알았다"며 전했다.

이어 에이미는 "성형논란으로 수많은 악플에 시달리면서 우울증을 겪어 결국 앞트임 복원 수술을 감행하게 됐다"면서 "안티 여러분 덕분에 앞트임 복원했다. 이젠 맘에 드냐"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9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에이미는 올해 초 대형 심부름 없체를 통해 졸피뎀 20여정을 전달받은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소환돼 조사중이다.

경찰은 에이미 등에게 졸피뎀 651정을 판매한 혐의로 A사 고모대표(26)도 함께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에이미는 경찰 조사에서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배달 받았다"라고 진술하며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으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에는 의사처방 없이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는 미국 국적인 에이미에게 출국명령 처분을 내렸으나 에이미는 이에 불복, 소송을 내는 등 집행정지를 신청해 법적 공방을 이어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