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냉부해'는 내가 뼈를 묻을 곳이다" 폭소

입력 2015-11-09 22:00:39 | 수정 2015-11-09 22:0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쳐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의 최현석 셰프가 프로그램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1주년 특집 방송으로 꾸며져 김풍, 미카엘, 박준우, 샘킴, 오세득, 이찬오, 이연복, 이원일, 최현석, 홍석천 등 10인의 셰프 군단은 말끔한 수트 차림으로 출연했다.

정형돈은 첫회부터 출연한 최현석 셰프를 향해 "중간에 하니 안하니 말도 많았다"라고 폭로했다.

오세득 셰프 역시 "(이 프로그램) 오래 안 한다 그랬었지 않느냐"고 반응해 최현석을 당황시켰다. 이를 들은 최현석은 "무슨 소리냐. '냉부해'는 내가 뼈를 묻을 곳"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