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네시스 EQ900, 초대형 럭셔리 세단의 탄생…"정몽구 회장이 디자인·소재 직접 점검"

입력 2015-11-10 22:18:13 | 수정 2015-11-10 22:18: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네시스 EQ900 제네시스 EQ900/사진=현대자동차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제네시스 EQ900 제네시스 EQ900/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제네시스 EQ900

현대자동차의 미래를 짊어질 초대형 럭셔리 세단이 베일을 벗어 관심이 집중됐다.

10일 현대차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 ‘EQ900(이큐 나인헌드레드)’를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국내외 언론을 상대로 사전공개했다.

EQ900는 독립 브랜드로 출범을 선언한 ‘제네시스’의 첫번째 신차이자 세계무대에서 명차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게 될 현대차의 기함이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품질을 점검할 정도로 심혈을 기울인 차로 알려져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현재 시판중인 제네시스를 부드럽게 부풀린 뒤 정교하게 다듬은 듯한 모습이다. 보수적이지 않고 과감하지만 품위있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옆모습이다. 길다란 후드가 지면에 착 달라붙어 앞으로 뛰어나갈 듯 역동적이다. 육중해 보이는 경쟁모델들과 차이가 크다.

실내의 손닿는 부분은 모두 가죽으로 감쌌으며, 이탈리아 명품 가죽 가공회사 도움을 받아 다듬은 최상급 가죽이다. 대시보드와 앞·뒷문, 센터콘솔 등에 진짜 원목을 일일이 손으로 깎아 만든 장식패널을 아낌없이 사용했다.

각종 스위치에는 각각 다른 금속 재질을 적용해 손끝 감각만으로도 어디에 사용하는 스위치인지 알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 회장이 최근까지도 화성연구소를 직접 찾아와 인테리어 디자인과 소재 질감을 일일이 점검했다"며 "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등과의 비교시승에서 '오히려 앞선다'는 평가가 나올 때까지 수천 번을 다듬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