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민식, '대호' 제작보고회 당일 허리부상…"화장실서 미끄러져"

입력 2015-11-10 09:52:41 | 수정 2015-11-10 14:2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호 최민식 허리 부상 대호 최민식 허리 부상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대호 최민식 허리 부상 대호 최민식 허리 부상 / 사진 = 변성현 기자


대호 최민식 허리 부상

배우 최민식이 허리 부상을 입은 채 제작보고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대호'(박훈정 감독, 사나이픽처스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최민식, 정만식, 김상호, 박훈정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민식은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불편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최민식은 "오늘 화장실에서 미끄러져 허리를 삐끗했다. 조금 불편한 상황이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대호'는 시작부터 끝까지 고생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대호'는 1925년,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으려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수)과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린 영화다. 오는 12월 16일 개봉.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