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네소타 트윈스는 왜 박병호를 찍었나…"30홈런 충분히 가능" 거액 베팅 '결정'

입력 2015-11-10 10:11:02 | 수정 2015-11-10 10:1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네소타 트윈스는 왜 박병호를 찍었나…"30홈런 충분히 가능" 거액 베팅 '결정'

미네소타 트윈즈 박병호 /사진=엑스포츠뉴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미네소타 트윈즈 박병호 /사진=엑스포츠뉴스 제공


박병호(29·넥센 히어로즈)에게 1285만 달러(약 147억원)를 베팅해 독점 교섭권을 따낸 메이저리그(MLB) 구단은 미네소타 트윈스였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10일(한국시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박병호와의 교섭권을 획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올 시즌 83승 79패로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이어 아메리칸 중부리그 2위에 올랐으나 팀 타율은 0.247로 아메리칸 리그 15팀 중 14위에 불과하며 팀 홈런 개수도 156개로 10위였다.

미네소타 트윈스가 박병호에 거액의 배팅을 한 배경에는 공격력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현지보도에 따르면 미네소타는 박병호가 16살 때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병호에 대해 "그가 메이저리그로 온다면 50 홈런은 힘들겠지만 30 홈런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병호는 “포스팅 금액이 생각보다 높게 나와서 놀랐다. 그만큼 책임감을 느낀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박병호는 앞으로 30일 동안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 조건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