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민호 측, 화보집 6억 투자사기 공식입장 "직접 관계無…명예 찾을 것"

입력 2015-11-10 10:19:00 | 수정 2015-11-10 13:5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민호 측, 화보집 6억 투자사기 공식입장 "직접 관계無…명예 찾을 것"

이민호 화보 투자사기 공식입장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민호 화보 투자사기 공식입장 /한경DB


이민호 화보 투자사기 공식입장

배우 이민호 소속사 측이 화보집 투자사기 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민호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다"라고 밝혔다.

이어 "화보집 판권 인수 계약서에 따르면 소속사는 제작사에게 이민호의 사진과 팬미팅 동영상 등 관련 콘텐츠를 제공하고, 제작사는 이것을 재가공하여 판매 및 유통을 맡도록 되어 있다. 이러한 방식은 출판사가 자신들의 소설 판권을 드라마 제작사에 판매하는 것과 유사한 일반적인 형태"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경찰 조사에서 밝혀진 바와 같이 투자자와 제작자 사이의 고소 건으로 이민호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며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어 이 사건이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한 기획사 대표 A씨(48)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지난달 30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50대 여성 B씨로부터 지난해 2월 이민호 화보 제작 투자금으로 6억 원을 받고 수익과 원금 모두를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민호 소속사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배우 이민호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8일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이민호 화보집 투자사기 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우선 이 사건과 관련해 본의 아니게 논란이 되고 이민호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소속사는 2014년 1월에 정상적으로 화보집에 대한 판권 인수 계약을 마쳤습니다.

화보집 판권 인수 계약서에 따르면 소속사는 제작사에게 이민호의 사진과 팬미팅 동영상 등 관련 콘텐츠를 제공하고, 제작사는 이것을 재가공하여 판매 및 유통을 맡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은 출판사가 자신들의 소설 판권을 드라마 제작사에 판매하는 것과 유사한 일반적인 형태입니다.

이번 사건은 경찰 조사에서 밝혀진 바와 같이 투자자와 제작자 사이의 고소 건으로 배우 이민호 및 소속사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지만 소속사와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소속사에서는 앞으로 제작자와 투자자 사이에 원만한 해결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소속 배우가 보호 받아야 할 명예와 권리 등이 침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명예 차원뿐만 아니라 보호받아야 할 권리를 침해되는 경우가 발생할 시 적극 대응할 것입니다.

이민호가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기까지 여러분들의 격려와 보살핌이 있었음을 항상 잊지 않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고마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소속사에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