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호' 최민식-박훈정 감독,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로 스크린 정복 나선다

입력 2015-11-10 11:25:09 | 수정 2015-11-10 11:2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호' 최민식-박훈정 감독, 스크린 정복 나선다

영화 '대호' 최민식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대호' 최민식


영화 '신세계'의 박훈정 감독과 최민식이 다시 한번 스크린 정복에 나선다.

10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대호’(제공/배급 NEW, 제작 (주)사나이픽처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최민식은 허리를 다쳐 경호원의 부축을 받으며 등장했다.

그는 "화장실에서 미끄러져 허리를 삐끗했다"면서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시작부터 끝까지 고생"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대호'는 일제강점기,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으려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식 분)과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를 둘러싼 이야기다.

지리산의 산군(山君)으로 두려움과 존경의 대상인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를 찾아 몰려든 일본군은 조선 포수대를 동원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호랑이 사냥에 나선다.

거친 숲 속을 헤매는 포수대와 일본군 그리고 그들을 압도하며 거침없이 질주하는 ‘대호’의 박진감 넘치는 움직임은 영화 속에서 생생하게 살아 움직일 그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최민식은 조선 최고의 포수 '천만덕'을 연기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민식, 정만식, 김상호, 오스기 렌, 라미란 등이 출연하는 영화 '대호'는 12월 16일 개봉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