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모친, 언론사에 메일 보낸 이유 "죽을 때 죽더라도 진실은 밝혀야"

입력 2015-11-11 07:05:29 | 수정 2015-11-11 07:05: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윤정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장윤정 / 사진 = 변성현 기자


트로트 가수 장윤정의 모친 육흥복 씨가 또다시 언론사에 메일을 보냈다. 이번이 벌써 세 번째 메일이다.

11일 육흥복 씨는 자신이 메일을 보낸 이유에 대해 밝혔다.

육 씨는 "언론과 국민들은 '딸년 등골 빼먹은 나쁜 엄마'가 돈이 떨어져서 딸을 협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실 사랑하는 딸 윤정이가 방송에서 황당한 거짓말로 나를 음해했을 때도, 나를 감옥에 넣겠다고 형사고소 했을 때도, 내가 살던 개포동 집에서 경매로 쫓겨날 때도 사실은 모두 참으려고 했다. 모두 내 업보고 내가 딸의 허물을 덮고 살아야겠다고 결심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비정한 딸이 지난 9월 방송에서 '엄마를 이해한다'는 말과 '살면서 단 5만원, 10만원도 받아본 적이 없다'는 말을 했을 때 엄마를 두 번 죽인다고 느꼈다"며 "자기 남동생 급여를 압류하는 냉혹한 딸을 보면서 죽을 때 죽더라도 진실만은 밝혀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또 "나는 제 아들과 손자, 그리고 제 명예를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이다. 공인이자 유명한 연예인이라고 딸만 명예가 있는 것이 아니다. 내가 비록 못나고, 못생기고, 못 배워도 나에게도 지키고 싶은 작은 명예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장윤정 모친 육 씨는 최근 언론사에 두 차례 호소 메일을 보낸 바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