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기혐의' 하일성 "아내와 비아그라 때문에…돌아버리는 줄" 깜짝 고백

입력 2015-11-11 08:31:00 | 수정 2015-11-11 10:1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일성 사기 혐의 하일성 사기 혐의 / 사진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하일성 사기 혐의 하일성 사기 혐의 / 사진 = KBS 방송 캡처

하일성 사기혐의

프로 야구 해설가 하일성(66)이 사기 혐의에 휘말린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하일성은 과거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전유성이 미국을 다녀왔는데 비아그라를 가져왔다. 그래서 하나 챙겼는데 이상벽도 달라고 했다. 한 알밖에 없어 전유성이 가위로 반을 잘라줘서 그 반을 주머니에 넣고 잊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근데 집사람이 옷을 세탁하다 비아그라 반을 발견했고 '반은 어디에 썼냐'고 따지기 시작했다. 사연을 이야기해도 믿지 않아 돌아버리는 줄 알았다. 그날 이후 비아그라는 무조건 한 개를 먹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11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하일성에 대해 3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