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몰디브, 국가 비상사태 해제…관광객 폭감에 앞당겨

입력 2015-11-11 09:53:54 | 수정 2015-11-11 09:53: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몰디브, 국가 비상사태 해제…관광객 폭감에 앞당겨

몰디브 국가 비상사태 해제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몰디브 국가 비상사태 해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몰디브 국가 비상사태 해제

10일(현지 시각) 몰디브 정부는 지난주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선포했던 국가 비상사태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몰디브 외무부는 트위터를 통해 "몰디브 비상사태 해제는 즉각적으로 효력을 발효한다"며 "몰디브 내 모든 기본적인 권리가 회복됐다"고 말했다.

이는 몰디브 국가산업의 근간인 관광객이 폭감했고 국제여론이 악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몰디브 정부는 4일 정오(현지시각)를 기해 30일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치안 당국이 헌법상 국민 권리 일부를 제한하는 조치에 나섰다.

치안 당국은 영장 없이 압수와 수색, 체포와 구금을 할 수 있게 됐다. 또 집회·시위의 자유와 파업권, 몰디브 출입국과 관련한 자유 등도 제한된다.

몰디브 정부의 국가비상사태 선포는 압둘라 야민 압둘 가윰 대통령 공관 근처에서 발견된 폭탄 및 주변 섬의 무기고 등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몰디브에 대해 여행자제(일부) 조치를 내렸으며 해당 지역은 말레 수도섬과 아두섬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