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데이' 차인표, 유쾌+초진지 넘나드는 팔색조 매력

입력 2015-11-11 11:09:00 | 수정 2015-11-11 11:0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디데이’ 차인표가 본격적으로 야심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소름을 유발한 가운데, 차인표의 압도적 카리스마의 원천인 촬영 현장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영화 같은 재난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 측은 10일 유쾌함과 진지함을 넘나들며 촬영장을 들었다 놨다하는 팔색조 매력의 소유자 차인표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차인표는 ‘디데이’에서 재난으로 폐허가 된 서울을 재건해 세계 최고의 도시로 만들고자 하는 야심을 지닌 재난 특임장관 구자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압도적 카리스마로 무장한 차인표의 모습이 담겨있다.

차인표는 촬영 현장 한 켠에서 두 손을 모으고 대본에 시선을 고정시킨 채 캐릭터 분석에 몰두하고 있는가 하면, 장용우 감독과 함께 야망 눈빛 리허설을 하며 촬영 장면을 체크하는 등 초지일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촬영 현장을 압도하고 있다.

특히 차인표는 눈빛 하나, 제스처 하나까지도 캐릭터와 어울리는지를 장용우 감독과 함께 의논했다. 무엇보다 16회 등장한 새로운 서울을 상상하는 장면 촬영에서는 아무 것도 존재하지 않는 허공을 바라보면서도 눈 앞에 마치 초고층 건물이 건설되고 있다는 듯 이글이글 불타는 눈빛 연기를 멈추지 않아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차인표는 유쾌하고 코믹한 모습으로 스태프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소품으로 등장한 마이크를 망원경처럼 한 쪽 눈에 갖다 대고 깨알 웃음을 선사하는가 하면, 호탕한 성격으로 스태프를 살갑게 챙겨 촬영장에서 인기 폭발이라는 후문.

‘디데이’ 제작진은 “구자혁의 야심가 본색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구자혁 캐릭터가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차인표 덕분이다. 그는 연기를 더욱 맛깔지게 하는 제스처와 대사톤, 표정을 끊임없이 연구해 촬영 할 때 마다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며 “앞으로 차인표가 어떤 모습으로 또 소름을 유발할지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린 ‘디데이’에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스펙터클한 전개와 영화 같은 재난영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는 서울 대지진, 처절한 절망 속에서 신념과 생명을 위해 목숨 건 사투를 벌이는 재난 의료팀의 활약상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