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애완남부터 워너비 남친까지…'매력 폭발'

입력 2015-11-11 11:03:00 | 수정 2015-11-11 13:4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 사진 = 씨제스 제공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박유환이 ‘워너비 전천후’ 캐릭터로 등극했다.

11일 박유환이 출연 중인 MBC 수목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박유환은 극 중 ‘더 모스트’ 편집팀의 귀염둥이 애완남 ‘김준우’ 역을 맡아 ‘워너비 직장동료’부터 ‘워너비 남친’까지 매력만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박유환은 외모나 스펙과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상냥한 ‘워너비 직장동료’로서 다정다감한 면모를 드러내며, 방송 첫 주부터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신혜선(한설 역)과의 러브라인을 선보인 박유환은 아픈 연인을 위해 각종 약들을 챙겨주거나, 세심하게 그녀를 배려하는 등 ‘워너비 남친’으로 등극했다.

특히, 연인의 요구에 시종일관 “그래!”라고 응하며 ‘그래 요정’으로 변하는 귀여운 모습과, 자신의 마음을 당당하게 고백하는 상남자 면모 등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이에, 박유환은 풋풋하고 솔직한 ‘막내커플’ 로맨스로 요즘 세대들의 사랑법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애완남’으로 시작해 ‘워너비 직장동료’, ‘워너비 남친’까지 다양한 애칭을 얻으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 박유환은 전천후 캐릭터로 활약했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마지막까지 달달한 박유환의 활약은 오늘 밤 10시에 방송되는 <그녀는 예뻤다>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