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신이, 헌팅 첫 경험 고백 "성형 후 '안젤라베이비' 시절, 외제차탄 남자가…" 깜짝

입력 2015-11-11 11:33:13 | 수정 2015-11-11 11:33: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신이, 헌팅 첫 경험 고백 "성형 후 '안젤라베이비' 시절, 외제차탄 남자가…" 깜짝

택시 신이 택시 신이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신이 택시 신이


'택시' 신이

배우 신이가 성형수술 후 뒤바뀐 삶에 대해 고백했다.

신이는 지난 1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성형수술 이후 연기자로서의 삶에 대해 토로했다.

신이는 "원래 정극 배우를 꿈꿨었다. 막장 코미디 영화만 들어오니까 배우로서 다양한 역할을 해 보고 싶었다"고 성형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센' 얼굴이었는데 인상이 부드러워지면 다양한 역할이 들어올거라 생각했다"며 "그러나 수술 후 캐스팅이 끊겼다"고 전했다.

신이는 "성형 초반 자리 잡았을때, 안젤라 베이비 닮았단 소리를 들었다"라고 '자폭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성형수술 후 헌팅이 들어왔다”라면서 “외제차에 탄 남자가 지나가다 마음에 든다고 하더라. 태어나서 이런 경험이 처음이었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