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경림-최민식의 깨알같은 만담, "천만 관객 의도 있냐" 질문에 재치 답변

입력 2015-11-11 15:41:43 | 수정 2015-11-11 15:4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경림-최민식의 깨알같은 만담, "천만 관객 의도 있냐" 질문에 재치 답변

박경림 최민식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경림 최민식 /한경DB


방송인 박경림과 배우 최민식의 만담이 화제다.

최민식은 지난 10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대호'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사회자 박경림의 질문에 재치있게 답했다.

박경림은 극중 최민식이 맡은 배역인 '천만덕'에 대해 "천만 관객 덕을 보고자 한 의도가 있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최민식은 "제작보고회에 오면서 사회자가 누구냐고 물었는데 박경림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질문을 예상했다. 다시 질문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최민식은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영화 '대호'는 1925년,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으려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수)과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린 영화다. 최민식은 극중 조선 최고의 명사수 천만덕 역을 맡았다. 오는 12월 16일 개봉.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