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꼭 한번 연기해보고 싶었던 배우…여배우 배려 甲"

입력 2015-11-11 15:51:33 | 수정 2015-11-11 16:0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꼭 한번 연기해보고 싶었던 배우…여배우 배려 甲"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변성현 기자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배우 신민아가 '오 마이 비너스'를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그는 취재진과의 첫 대면에서 '월화극' 경쟁에 대한 부담감을 조심스레 털어놨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신민아는 "경쟁작이 강력"하다며 "어떻게 차별화 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신민아는 '오 마이 비너스'를 통해 현재 방영되고 있는 SBS '육룡이 나르샤', MBC '화려한 유혹'과 맞붙게 된다.

그는 "(방송 편성은) 제가 결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이런 부분을 생각하면 힘들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시청률도 잘 나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신민아는 상대 배우인 소지섭에 대해 "꼭 한번 연기해보고 싶었다"라며 "여배우를 배려하는 좋은 배우다"라고 극찬했다.

신민아는 '오 마이 비너스'에서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강주은 역으로 분한다. 그는 '오 마이 비너스' 선택 이유로 '신선함'을 꼽았다.

소지섭, 신민아 주연의 '오 마이 비너스'는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