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라면 소비 세계 1위·1인당 연간 76개

입력 2015-11-11 17:08:25 | 수정 2015-11-11 17:1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나라 국민 한 사람이 1년간 평균 라면 76개를 먹어 세계에서 라면 소비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11일 내놓은 `2015 가공식품 세분화 현황 면류편` 보고서의 주된 내용이다.

지난해 기준 국민 1인당 면류 소비량은 연간 13.3㎏이다.

종류별로는 유탕면류(라면)가 9,153g으로 전체 소비량의 69%를 차지해 가장 많다.

이어 국수 2,760g, 냉면 961g, 기타면류 163.2g, 파스타류 158.8g, 당면 72.8g 순이었다.

라면 1봉지를 평균 120g으로 환산할 때 국민 1인당 연간 약 76개를 섭취하는 것으로 잡힌다는 것.

한국은 라면 소비량에서 베트남(55.1개), 인도네시아(52.8개), 태국(45.3개) 등 면을 많이 먹는 다른 아시아 국가를 크게 앞섰다.

일반 면류는 기업 간 거래(B2B)에서 70%가 팔리는 반면 라면은 대부분인 90%가 소비자 거래(B2C) 시장에서 팔리고 있다.

지난해 라면 소매시장 규모는 1조9천억원으로 대형할인점(25%), 독립슈퍼(20%), 편의점(19%), 일반식품점(18%) 등 다양한 유통채널에서 골고루 팔렸다.

라면 포장 유형별 판매 비중은 봉지라면 65%, 용기라면 35%다. 전년(봉지 66.3%·용기 33.7%)과 비교하면 봉지라면 비중은 줄고 용기라면은 증가했다.

라면은 수출 효자 품목으로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면류 수출액 3억2000만 달러 중 65.1%(2억800만달러)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