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007시리즈 사상 가장 압도적인 스케일 '007 스펙터', 볼까? 말까?

입력 2015-11-11 17:16:44 | 수정 2015-11-11 17:1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007시리즈 사상 가장 압도적인 스케일 '007 스펙터', 볼까? 말까?

'007 스펙터'기사 이미지 보기

'007 스펙터'



'007 스펙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007 스펙터'는 앞서 촬영된 폭파 장면이 월드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폭발 스턴트'로 공식 등재되면서 개봉 첫 날부터 국내 팬들의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 폭파 씬은 ‘스펙터’의 본부가 폭발하는 장면으로, 모로코의 방대한 사막 한 가운데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제작진은 총 8,418 리터의 연료와 33kg의 폭탄을 사용했다. CG를 가미하지 않은 폭발 장면은 '007' 시리즈만이 구성할 수 있는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한다.

'007 스펙터'는 개봉 전날인 10일 국내 흥행작인 '검은 사제들'을 제치고 압도적인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영화 '007 스펙터'는 ‘제임스 본드(다니엘 크레이그)’가 자신의 과거와 연관된 암호를 추적하던 중 악명 높은 조직 ‘스펙터’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마주하는 사상 최악의 위기를 그린 이야기로 샘 멘데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1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